‘미우새’ 깔끔남 김희철이 만든 청소의 기적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이승철이 애처가,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는 가구 시청률 12.6%, 12.8%, 14.7%(수도권 시청률 기준)를 기록했다. 또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5.1%를 나타내, 일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2049 시청률에서 1위를 기록했다.

스페셜 MC로 출연한 이승철은 “아주 편안하게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승철의 아내는 두 살 연상의 사업가다. MC 신동엽이 “아내가 무서울 때도 있냐”로 묻자 이승철은 “집사람이 전 재산을 관리한다. 아침에 눈 떠서 없으면 깜짝 놀란다. 식은 땀이 난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승철은 1년 전 성대결절 수술로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은퇴까지 고민한 사연도 털어놓았다. 현재는 재활 치료 덕분에 목소리를 회복했는데 1년 동안 늘 딸과 함께 했다고 밝혔다. 이승철은 “딸은 껌딱지일 때 가장 행복하다. 그때 그때, 매년 예쁜 것 같다”라며 “노래를 잘하는 딸과 크리스마스 공연 때 듀엣 무대를 설 계획”이라고 말해 ‘딸바보’ 면모를 선보였다.

절친 이동우, 김경식 가족과 피지 투어를 떠난 박수홍은 동우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현지인 집 방문’을 준비했다. 수홍 일행은 피지 현지인 가족과 인사를 나누고 피지의 전통 음식을 맛보는 기회를 가졌다. 동우 딸 지우가 현지 아이들과 금세 친해져서 놀고 있다 말을 들은 동우는 “지우가 뛰어노는 모습을 너무 보고 싶다”고 말해 모두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박수홍은 “외할아버지가 시각장애인이어서 어머니가 동우와 지우를 보면서 남다른 감정이었다”고 고백했다. 동우는 “지우 결혼식에 입장할 그 몇 발자국 순간만큼이라도 눈이 보였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개가수 마흔파이브의 프로듀서가 된 홍진영은 드디어 녹음을 진행했다. 노래 테스트를 해본 홍진영은 메인 보컬을 맡은 허경환의 파트를 김원효에게 넘겨주고 경환에게는 포인트 부분만 부르게 하는 등 감칠맛 살리는 프로듀싱으로 시선을 모았다. 허경환은 “녹음할 때 빨간색 옷을 입으면 대박이 난다”며 녹음실에서 갑자기 상의를 탈의하고 옷을 갈아입었다. 이어 녹음도 끝나기 전 지방 행사 일정을 의논하고 “’인기가요’ 5위 순위 안에 들면 회식을 쏘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이날 시청률 16.4%를 기록한 최고의 1분 주인공은 ‘깔끔한 놈’ 김희철과 ‘더러운 놈’ 딘딘이었다. 딘딘은 이사를 가기 전 청소를 하기 위해 김희철을 집으로 초대했다. 희철은 정리가 안 돼 있는 난장판 딘딘 하우스에 들어서자 마자 깜짝 놀라며 잔소리를 시작했다. 특히 김희철은 냉장고를 열자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들과 다 먹은 망고 껍질을 담아놓은 통을 보고 질겁했다.

딘딘은 김희철의 잔소리에 “일하고 오면 너무 피곤해서 옷을 벗어놓고 소파에 그대로 누워있다가 침대방으로 직행한다”고 하소연했다. 김희철은 “나도 연예인”이라며 “집에 돌아오면 옷 벗고 빨래통에 넣고 샤워하고 화장 다 지우고 집 청소하고 강아지와 고양이 털 치워야 잠을 잔다”고 말했다. 딘딘은 “술 먹고 취해서 가도 그러냐”라고 묻자 김희철은 “술 먹은 날도 반드시 치워야 잠이 온다”고 털어놓았다.

김희철은 딘딘이 골치 아파하던 거실 벽돌장부터 시작해 더러운 주방까지 깔끔하게 치워 ‘청소의 기적’을 보였다. 딘딘은 “형도 독하다. 이걸 해내냐”고 감탄하며 “새 집 이사할 때도 와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