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개봉 5일 만에 100만 돌파…’늑대소년’과 타이 기록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강기영, 김래원 / 사진제공= NEW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가 개봉 5일 만에 관객 100만 명을 돌파했다.

6일 오후 ‘가장 보통의 연애’의 주연 배우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은 100만 돌파 감사 인증샷을 공개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사랑과 연애에 대한 차별화된 로맨스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내 아내의 모든 것'(최종 459만 8,583명)의 개봉 7일째, 2018년 로맨스 영화 최고 흥행작인 ‘너의 결혼식'(최종 282만 969명)의 6일째, ‘지금 만나러 갑니다’ (최종 260만 2273명)의 7일째 1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모두 뛰어넘었다.

또 역대 한국 로맨스 영화 최고 흥행작인 ‘늑대소년'(최종 665만 4,837명)의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돌파와 동일한 최단 흥행 속도 기록하면서 2012년작인 ‘늑대소년’ 이후 7년만의 타이 기록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렇듯 관객들의 폭발적인 입소문과 지지에 힘입어’가장 보통의 연애’는 개봉 2주차에도 거침없는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