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브루노, 의뢰인으로 등장 “16년 전 한국에서 사기 당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구해줘 홈즈’ / 사진제공=MBC

1세대 외국인 연예인 브루노가 한국에서 사기를 당한 기억으로 두려움이 크다고 털어놨다.

6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는 브루노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브루노는 90년대 후반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다 2003년 한국을 떠난 뒤 16년 만에 돌아왔다. 최근 3개월 간 이사만 5번 할 정도로 불안정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브루노는 집 근처에 조깅이 가능한 공원과 역세권, 그리고 카페가 있길 바랐다. 덧붙여 풀옵션 매물에 깨끗한 화장실을 원했다. 지역은 카페가 많은 연희동과 연남동 일대로 보증금 1천만 원에 월세 약 11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이날 브루노는 “16년 전 한국에서 사기를 당해 두려움이 크다. 코디들과 함께 직접 매물을 보러 다니고 싶다”고 희망했다. 이에 브루노는 프로그램 최초로 코디가 함께 동행한 의뢰인이 됐다.

복팀에서는 홍석천과 장동민이 의뢰인 브루노와 함께 연희동으로 출격했다. 갤러리를 연상케 하는 외관과 세트장 뺨치는 비현실적인 인테리어에 덕팀의 코디들도 “느낌 있다” “여기네, 여기!”를 연신 외쳤다. 매물을 지켜보던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 역시 “이 집은 추가 시공이 필요 없는 완벽한 집이다”라고 말했다. 또 지하철역에서 도보 10초 거리의 초초초 역세권 집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덕팀에서는 김광규와 노홍철이 연남동과 방배동 집을 소개했다. 브루노와 인연이 깊은 김광규와 노홍철은 그 어느 때보다 매물을 꼼꼼하게 살펴봤다. 특히 런웨이처럼 길게 뻗은 거실을 소개할 때는 김숙의 전매특허 아이템 ‘레이저 거리 측정기’를 빌려와 거리를 측정했다고. 실제 측정 거리가 약 11미터가 나오자, 장동민은 “이 정도면 볼링장 아닌가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한다.

덕팀의 코디들은 마포에 이어 방배동 카페 골목으로 이동해 보다 다양한 구조의 매물을 소개했다. 외관은 물론 럭셔리한 내부 분위기에 제이쓴은 “실제로 고급 자재만을 사용해서 잘 지어진 집이다”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인더스트리얼 감성이 묻어나는 매물을 본 브루노는 “제가 살던 베를린 느낌이 나네요”라고 감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