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승철 “큰 사업하던 2살 연상 아내, 회사 재정 이어 전 재산 관리”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가수 이승철이 연상의 아내 덕분에 편안하게 살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6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승철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이승철은 “아내가 2살 위다. 편안하다. 연상이라 좋은 점은 불리할 때 좋다는 거다. 넘어가 주던지 잠깐 미뤄주던지”라며 “반대로 단점은 결정을 혼자 하고 통보를 받을 때”라고 말했다.

MC 신동엽이 “(이승철 씨 아내가)사업을 굉장히 크게 하셨던 분이었다”고 설명하자 이승철은 “결혼해서 가장 먼저 손을 댄 게 회사 재정이었다. 소소한 것부터 정리가 되더라. 아주 편안하게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승철은 아내가 무서울 때도 있냐는 신동엽의 질문에 “아내가 전 재산도 관리하지 않나. 아침에 눈 떠서 없으면 놀란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