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이아현 “출연 목적은 카이와 듀엣…너무 팬이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배우 이아현이 뮤지컬배우 카이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걸 스카우트 정체가 이아현으로 밝혀졌다.

이날 이아현은 “카이 공연을 보고 첫 눈에 반했다. 이럴 때 한 번 같이 불러보면 너무 좋겠다”고 소원했다. 카이는 “성악을 전공하신 걸 알아서 언젠가 한 번 만나면 대화도 잘 통할 것 같고 언젠가 ‘복면가왕’에 나오실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아현은 ‘알라딘’ OST 듀엣을 부탁했고, 카이는 무대로 내려가 이아현과 듀엣을 불렀다. 이아현은 카이의 손을 꽉 잡았고, 두 사람은 처음 맞춰보는 호흡에도 아름다운 하모니를 완성했다.

신봉선은 “자스민이 알라딘을 너무 좋아한다”, 김구라는 “이아현 씨는 편견을 깨러 온 게 아니라 소원 성취하러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아현은 이어진 인터뷰에서 “카이 씨와 노래한 게 너무 좋았다. 그 영상만 녹화해서 휴대폰에 가지고 나닐 것”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내 폭소를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