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한지혜, 정영주가 감춘 출생의 진실 알았다…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황금정원’ 방송화면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황금정원’은 48화는 전국 9.9%, 수도권 9.6%를 기록하며 전국, 수도권 모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45, 46, 47화는 각각 6.6%, 9.3%, 9.6%(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또 다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황금길을 이어갔다. 한지혜가 아버지의 유품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10.2%까지 치솟으며 향후 시청률 경신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감을 높이게 했다.

이날 은동주(한지혜 분)는 직접 자신의 과거를 찾아 나서기 위해 부산으로 향했다. 황금정원 축제가 열렸던 장소를 다시 찾게 된 한지혜는 잊고 있던 과거의 기억을 되찾았다. 차필승(이상우 분) 또한 은동주를 찾기 위해 황금정원 축제를 찾았고, 그 곳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차필승은 “우린 그 때 만났어. 황금정원에서. 넌 사비나가 아니야. 은동주야”라며 포옹했다. 이에 은동주는 “이제 형사님은 내가 은동주인 걸 증명해줄 이 세상에 단 한 사람이에요”라고 말하며 “신난숙(정영주 분) 씨랑 정식으로 맞설 거에요. 두고 봐요. 내가 다 밝혀 낼 테니까”라고 씩씩하게 다짐했다. 나아가 “우리 결혼하자. 사랑한다. 은동주”라는 차필승 고백까지 이어지며 시청자들의 설렘을 폭발시켰다.

사비나(오지은 분)가 과거 뺑소니 범죄를 저질렀다는 충격적인 과거사를 알게 된 진남희(차화연 분)는 즉시 신난숙을 소환했다. 진남희은 당장 집을 나가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이에 신난숙은 “원하시는 대로 데리고 가겠습니다. 대신 하나만 묻죠.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후회 안 하시죠?”라고 뻔뻔하게 되묻더니 사비나가 임신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그러나 신난숙의 임신 카드에도 진남희는은 끝까지 꿈쩍하지 않고 사비나를 내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더욱이 진남희는 신난숙이 차필승 부모의 뺑소니 범이라는 사실까지 알게 돼 신난숙의 민낯을 드러나게 하는 사이다를 선사했다. 은동주와 강남두(김영옥 분), 진남희 함께 있는 모습을 본 신난숙이 상황을 오해하고 스스로 뺑소니 사실을 자진 고백한 것. 자신이 실수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신난숙은 당황해 진남희에게 변명을 늘어놓았지만, 차화연은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저 인간이 28년 전에 차박사님 죽인 뻔뻔한 범인이야”라고 공표했다.

모든 기억을 되찾은 은동주는 반격을 시작했다. 은동주는 사비나에게 “이제라도 은정수 씨의 딸. 은동주로 살게 해줘”라며 자신의 호적과 이름을 돌려달라고 부탁하지만 정영주는 증거를 가져오라며 뻔뻔하게 소리쳤다. 은동주는”은정수 씨의 딸 은동주라는 증거 반드시 당신 앞에 가지고 올 테니까 기다려요”라고 선전포고 했다.

이후 은동주는 신난숙의 머리카락을 가져와 친자 검사를 추진하는 등 자신의 이름을 되찾기 위한 준비를 본격 시작했다. 동시에 차필승는 최준기(이태성 분)에게 이성욱(문지윤 분) 실종과 은동주의 오토바이 사고 배후에 사비나, 신난숙 모녀가 있다는 사실을 알려 이 또한 향후 오지은-정영주 모녀를 어떻게 옥죌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특히 은동주가 출생의 진실을 알게 되며 더욱 흥미진진해졌다. 은동주는 부친의 공장 직원을 만나 생모가 자신을 낳다 죽었고, 신난숙이 어린 자신을 돌보기 위해 집에 들어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은동주의 부친은 아이에게 지극정성인 신난숙과 재혼했고, 신난숙으 생모로 알고 지내길 바라며 신난숙의 딸로 호적 정리까지 마친 것. 그토록 오랫동안 찾아 헤맸던 자신의 뿌리를 찾게 된 한지혜는 눈물을 쏟아냈다. “이 분이 엄마에요. 우리 엄마. 날 낳아주신 진짜 우리 엄마”라며 생모의 사진을 품에 안고 눈물을 쏟아내는 한지혜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