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이동욱의 여친 납치에 결국 에덴고시원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5일 방영된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5일 방영된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임시완이 이동욱의 협박에 결국 에덴고시원으로 돌아갔다.

서문조(이동욱 분)는 윤종우(임시완 분)인 척 하고 종우의 여자친구인 민지은(김지은 분)에게 연락해 만나자고 했다.

지은은 어딘가 의심쩍었지만 약속 장소로 나갔고 문조에게 납치됐다. 문조는 에덴고시원에서 지은을 시켜 종우에게 전화를 걸도록 했다.

문조는 전화로 종우에게 “이 여자는 나한테 필요없는 존재라서요”라고 했다. 종우는 “지은이 털 끝 하나라도 건드리면 죽여버릴거야”라고 외치며 후배와 함께 에덴고시원으로 가는 택시를 탔다.

종우는 ‘결국 나는 그곳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다시 살아서 나올 수 있을까. 하지만 그 순간 깨달았다. 더이상 피할 곳도 물러날 곳도 없다는 걸’이라고 독백했다.

예고편에선 문조가 종우에게 “그래요 그럼 지금부터 나랑 소설을 마무리해볼까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와 다음회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