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이정은, 이중옥에 섬뜩한 농담 “남편이 어떻게 죽었는지 알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5일 방영된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5일 방영된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배우 이정은이 이중옥에게 섬뜩한 농담을 했다.

홍남복(이중옥 분)은 에덴고시원 계단 아래에서 중국어로 “빨리 이 곳을 떠야지”라고 중얼거렸다. 엄복순(이정은 분)이 이 말을 알아 듣자 홍남복은 중국어를 할 수 있는지 물었다.

엄복순은 전 전 남편이 조선족이라고 답하며 “어떻게 죽었는 지 알아? 실명됐는데 계단에서 굴러 떨어졌어”라고 말했다.

엄복순은 이후 ‘먹이’를 주러 에덴고시원의 4층으로 올라갔다. 그러나 자신의 물건에 상처가 난 것을 보고 홍남복이 건드렸다는 생각이 들어 분노가 치민 모습을 보였다.

그러던 중 또 자신의 심기를 건드린 기도원의 한 여성을 끌고 노래방에 데려갔다. ‘애인있어요’를 열창한 엄복순은 여성에게도 노래를 권유했다. 여성이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자 표정을 싹 바꾸고 “내가 남편 잡아먹었다고 생각하는거지?”라고 말해 다시 섬뜩함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