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차화연, ‘이상우 부모 뺑소니범’ 알게 되나…충격의 연속 예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드라마 ‘황금정원.’/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5일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에서 차화연이 끝없는 충격의 연속을 맞는다.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발칵 뒤집어진 차화연(진남희 역) 가족의 모습이 담겨 관심을 모은다. “야 큰일났어. 네 엄마가 사비나 과거를 알아버렸어”라는 다급한 김유석(최대성 역)의 말과 함께 이태성(최준기 역)의 품에서 오지은(사비나 역)이 눈물을 쏟아낸다.

차화연은 온 가족이 모인 자리에 정영주를 불러내 이목을 끈다. 차화연은 “제 아이가 무슨 실수라도”라며 말끝을 흐리는 정영주와 “실수? 그 쪽에서는 그걸 실수라고 불러요?”라며 차갑게 미소 짓는다.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고개를 떨군 이태성과 안절부절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오지은, 정영주의 모습이 이어져 두 사람이 더욱 벼랑 끝 위기에 내몰릴 것이 예고된다.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