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th BIFF] ‘프린세스 아야’ 이성강 감독 “백아연·진영, 3일 만에 더빙 녹음 완료”

[텐아시아=부산 김지원 기자]
이성강 감독,백아영,갓세븐 진영,프린세스 아야

이성강 감독(왼쪽부터), 백아연, 갓세븐 진영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영화 ‘프린세스 아야’ 야외무대인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상근 감독이 애니메이션 영화 ‘프린세스 아야’에 목소리 연기를 한 가수 백아연과 그룹 갓세븐 멤버의 진영의 연기를 칭찬했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영화 ‘프린세스 아야’ 무대인사가 열렸다. 이성강 감독과 목소리 연기를 한 가수 백아연, 갓세븐 진영이 참석했다.

‘프린세스 아야’는 동물로 변하는 저주를 받고 태어난 아야 공주가 정략 결혼한 이웃나라 바리 왕자와의 진정한 사랑으로 두 나라의 전쟁을 막는 이야기. 백아연이 연리지 왕국의 아야 공주를, 진영이 바타르 왕국의 바리 왕자를 목소리 연기했다.

이 영화는 ‘마리 이야기’ ‘천년여우 여우비’ ‘악심’ 등 한국애니메이션 장인으로 꼽히는 이성강 감독이 연출하고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과 이동한 PD가 제작했다. 이번 영화제에는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이 영화는 전방 스크린뿐만 아니라 좌우 벽면에 동시 상영되는 스크린X 포맷으로 제작된다.

이성강 감독은 “‘프린세스 아야’로 부산영화제에 오게 돼 감사하다. 목소리 연기와 노래를 해 준 두 분 배우와도 함께 하게 돼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백아연은 연리지 왕국의 아야 공주를, 진영이 바타르 왕국의 바리 왕자를 목소리 연기하고 노래도 직접 불렀다. 이 감독은 “캐릭터와 입 모양을 맞춰야 하고 감정도 표현해야 한다.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는 일인데 더빙이 처음인 두 사람이 녹음하는 데 3일밖에 안 걸렸다. 대단하다”고 치켜세웠다.

‘프린세스 아야’는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