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th BIFF] ‘극한직업’ 진선규 “레게머리, 다음 작품 콘셉트”

[텐아시아=부산 김지원 기자]
진선규,극한직업

배우 진선규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 야외무대인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진선규가 다음 작품 때문에 레게머리를 했다고 밝혔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영화 ‘극한직업’ 오픈토크가 열렸다.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공명이 참석했다.

진선규는 마약반의 말썽쟁이, 마 형사를 연기했다. 레게머리를 한 진선규는 관객들에게 “왜 이렇게 웃으시냐”며 쑥스러워했다.

이하늬는 진선규의 머리스타일에 대해 “모자를 벗겨보고 싶을 정도 궁금하다”고 장난쳤다. 진선규는 “이런 머리스타일은 생전 처음해봤는데 지금 촬영하고 있는 영화 콘셉트라 가려야 했다. 원래 다 가려야 하는데 부산 시민들을 위해 반은 공개했다”며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감독과 배우들은 레드카펫에서 영화의 마지막 장면처럼 경례 포즈를 취했다. 진선규는 “승룡 형 아이디어다. 마지막 장면을 재현해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하늬와 진선규는 이병헌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특별출연했다. 이하늬는 “‘멜로가 체질’ 현장에 갔을 때 배신감을 느꼈다. 민첩하고 열심히 연출하는 모습을 보면서 영화감독이 드라마를 하면 이렇게 되는구나 싶었다”고 농담했다. 그러면서 “잘 되면 사람이 느슨해지는데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봐서 신선하고 새로웠다”고 칭찬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소문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지난 1월 개봉해 1626만 명을 동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