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매니저, 돌잔치 사회 도전···양세형X유병재 속성 과외에 자신감 ‘UP’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 /사진제공=MBC

개그우먼 이영자 매니저가 난생처음 돌잔치 사회에 도전한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 매니저는 개그맨 양세형, 방송인 유병재에게 돌잔치 사회의 속성 과외를 받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영자 매니저는 회사 동료의 아이 돌잔치에 사회자로 섭외됐다. 그는 청심환을 먹으며 긴장감을 덜어보려 했지만, 쉽게 진정되지 않는 마음에 양세형과 유병재를 찾아갔다.

양세형과 유병재는 돌잔치의 처음부터 끝까지 전체적인 흐름을 훑어주며, 맞춤 이벤트와 상황별 애드리브를 맞춤 과외해줬다. 특히 양세형은 “마지막 메인이벤트로~”라며 자신이 가진 노하우 전부를 이영자 매니저에게 전수했다.

양세형과 유병재의 강의를 들은 이영자 매니저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고 해 과연 그가 돌잔치 사회를 잘 볼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4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