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고아성 ‘우아한 거짓말’, 4일 촬영 끝… ‘완득이’ 인연 유아인 출연

 

우아한 거짓말

영화 ‘우아한 거짓말’ 스틸 이미지.

영화 ‘완득이’의 이한 감독과 원작자 김려령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영화 ‘우아한 거짓말’ 이 지난 4일 크랭크업 했다.

‘우아한 거짓말’은 14살 소녀 천지의 죽음, 그 이후 남겨진 엄마 현숙과 언니 만지가 천지의 친구인 화연과 주변 사람들을 통해 죽음 뒤에 숨겨진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작품. 김려령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했다.

김희애가 딸을 잃은 슬픔을 딛고 억척스레 생활을 이어가는 엄마 현숙 역으로 20여 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다. 고아성이 동생의 죽음 뒤 진실을 찾으려는 언니 만지 역을, 김향기가 진실을 간직한 채 죽음을 택한 소녀 천지 역을 각각 맡았다. 또 천지의 단짝 친구 화연 역은 김유정이 나선다. 특히 ‘완득이’로 인연을 맺은 유아인이 현숙과 만지 모녀의 옆집에 사는 수상한 개성의 공무원 시험 준비생 추상박으로 출연해 독특한 스타일의 캐릭터로 분해 눈길을 끈다.

‘우아한 거짓말’은 지난 4일 경기도립 성남도서관에서 평소 도서관을 자주 찾았던 동생 천지의 흔적을 쫓는 만지의 장면으로 끝을 맺었다. 이한 감독은 “좋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한 시간이었다. 즐겁고 행복하게 그리고 때론 슬프게 촬영했고, 이 모든 것들이 영화를 통해 관객들에게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우아한 거짓말’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4년 상반기 개봉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