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설인아 “중3 때 쓴 버킷리스트…주말드라마 출연 꿈 이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4’ 설인아./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설인아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주말드라마 출연을 꿈꿨다고 밝혔다..

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설인아는 “아직도 KBS만 보느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KBS1로 고정했다가, 지금은 드라마를 하기 때문에 KBS2 고정해 놨다”고 말했다.

설인아는 “어렸을 때부터 다이어리를 써왔다. 중학교 3학년 때 쓴 버킷리스트에 ‘주말 연속극 출연’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설인아가 실제로 쓴 버킷리스트가 공개됐다. 버킷리스트 중 ‘무한도전 ‘런닝맨’ 출연, 주말드라마 출연 등이 분홍색으로 표시 돼 눈길을 끌었다.

설인아는 “분홍색으로 표시한 건 이미 이룬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