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에 “짜증나고 쪽팔려…다신 오지 마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동백꽃 필 무렵’./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이 강하늘을 밀어냈다.

3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이 용식(강하늘)에게 “다시는 오지 마라”라며 냉정하게 대했다.

이날 동백은 향미(손담비)에게 “무시무시한 내 팔자에 용식이는 안 껴줄거야. 내 팔자에 말리기엔 너무 귀엽잖아”라며 진짜 속마음과 달리 밀어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순간 “아 진짜 죽는 줄 알았다 보고싶어서”라며 용식이 등장했다. 동백은 “하필이면 용식 씨에게 다 뽀록났다. 애 아빠에, 치매 엄마에 다 걸렸다”라고 했다.

이어 동백은 “용식 씨 좀 짜증난다. 쪽팔리다. 내 바닥까지 다 아는 사람 불편하다. 암만 동백이라도 자존심은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용식은 “싫어도 어쩔수 없다. 동백 씨 있는 곳이 지뢰밭이면 더더욱이 혼자 안 냅둘거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그런데도 동백은 “내가 만약 남자를 만난다면 산뜻하게 만나고 싶다. 사랑받은 척 그늘도 없는 척 천진하게 만나고 싶다”며 “그러니까 용식 씨는 아니다. 제일 아니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용식이 “제일 아닐 것 까지야”라며 씁쓸해하자 동백은 “난 용식 씨 앞에서 영원히 딱한 여자다. 내가 한숨만 쉬어도 가슴 철렁할 것이다. 나는 용식 씨 앞에서 속 편하게 행복할 수도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용식은 “오늘은 작정 했나보다. 그냥 갈란다”라고 말했고, 동백은 “그러니까 다신 오지마라”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용식은 “동백 씨 나도 소심하다. 마음까지 돌덩이는 아니다. 그니까 오늘은 여기까지만 차라”라며 돌아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