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엑스트라인데 품위? 이런 XXX” 육두문자 ‘작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루’ 김혜윤./ 사진=MBC 방송화면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혜윤이 결국 폭발했다.

3일 방송된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은단오(김혜윤)가 자신이 엑스트라라는 사실에 분노했다.

이날 은단오는 진미채를 찾아가 “내가 주인공이 아니라고! 엑스트라라고?”라며 흥분했다.

진미채는 “넌 주인공이 아니야. 마음으로 받아드려”라며 아무렇지 않게 말했다.

그런데도 은단오는 “초딩도 안 보는 이런 유치한 만화에서 엑스트라라니”라며 소리쳤다.

이에 진미채는 “만화 속 인것 보다 엑스트라에 더 충격받은 것 같네”며 혀를 찼다.

은단오가 계속해서 흥분하자 진미채는 “순정만화에 나오는 인물인데 품위를 지켜라”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은단오는 “주인공도 아닌데 품위를 지키라고”라며 “이런 시베리아 벌판 XXX”라며 거친말을 내뱉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