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th BIFF] ‘말도둑들 시간의 길’ 모리야마 미라이 “카자흐스탄서 촬영, 보물 같은 시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모리야마 미라이가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일본 배우 모리야마 미라이가 영화 ‘말도둑들. 시간의 길’ 촬영으로 머물렀던 카자흐스탄의 아름다움을 예찬했다.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기자회견이 열렸다.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 리사 타케바 감독과 배우 사말 예슬라모바, 모리야마 미라이가 참석했다.

모리야마 미라이는 남편을 잃은 여자에게 찾아온 의문의 사내 카이란을 연기했다. 모리야마 미라이는 “카자흐스탄에서 지냈던 2~3주는 보물과 같은 시간이었다. 이 작업이 이렇게 평가 받고 부산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모리야마 미라이는 카이란에 대해 “일본계 카자흐스탄인인지, 어떤 이유로 카자흐스탄으로 돌아왔는지에 대해 촬영 전에는 얘기를 많이 나눴으나, 시대나 인물의 배경 등에 대해 영화에는 정보가 담겨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절제된 표정과 동작들, 무심히 내뱉는 대사들은 미세하지만 오히려 선명하게 카자흐스탄의 힘과 대지의 따뜻한 기운이 전면에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또한 “심플하고 절제된 언어는 마치 서사시를 본 것 같은 느낌, 신화를 읽은 듯한 느낌을 받게 한다”고 감상평을 했다.

모리야마 미라이는 “카자흐스탄어를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출발해서 처음부터 공부해나갔다”며 “대본 그대로 암기해서 즉흥적으로 애드리브는 전혀 하지 못했다. 언어에 대해서는 대본에 충실했다”고 설명했다.

‘말도둑들. 시간의 길’은 가족을 지극히 사랑하는 남자가 말을 팔기 위해 장터로 갔다가 말도둑에게 살해 당한 후 남겨진 아내와 아이들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3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며, 초청작은 85개국 303편이다. 부산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 소향씨어터 등 5개 극장의 40여개 스크린에서 월드프리미어 부문 120편(장편 97편, 단편 23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30편(장편 29편, 단편 1편) 등이 상영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