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th BIFF] ‘말도둑들. 시간의 길’ 감독 “카자흐스탄-일본 합작, 좋은 시도”

[텐아시아=부산 김지원 기자]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이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부산=조준원 기자 wizard333@

카자흐스탄의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이 영화 ‘말도둑들. 시간의 길’로 일본의 리사 타케바 감독과 양국 합작 영화를 만든 것에 대해 “연기를 비롯해 양국이 합작한 이 작업이 좋은 시도였다”고 평가했다.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기자회견이 열렸다.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 리사 타케바 감독과 배우 사말 예슬라모바, 모리야마 미라이가 참석했다.

이 영화는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이 일본의 리사 타케바 감독과 공동 연출했다.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은 “리사 타케바 감독과는 칸영화제에서 만나게 됐다. 이 작품에 대해 얘기를 꺼냈더니 리사 타케바 감독이 흥미를 보였다. 그 후 자신의 프로듀서에게 이 영화에 대해 전했고 공동연출을 위해 스카이프로 소통했다. 그 결과가 이 작품으로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은 “일본이 중앙아시아에서 공동연출에 관심이 많다고 들었다. 이번은 카자흐스탄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자흐스탄 내에서는 아직 상영하지 않아서 어떤 반응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궁금해했다.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은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호두나무’로 뉴 커런츠상을 수상했다.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은 “이 작업을 하는 데 뉴 커런츠 상을 받은 영향이 있었고 또한 그 후 작업의 원동력이 됐다”며 “다양한 관점을 가진 관객들에게 내 작품을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말도둑들. 시간의 길’은 가족을 지극히 사랑하는 남자가 말을 팔기 위해 장터로 갔다가 말도둑에게 살해 당한 후 남겨진 아내와 아이들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3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며, 초청작은 85개국 303편이다. 부산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 소향씨어터 등 5개 극장의 40여개 스크린에서 월드프리미어 부문 120편(장편 97편, 단편 23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30편(장편 29편, 단편 1편) 등이 상영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