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박영규 “‘정도전’ 속 구더기 먹방, 실제 경험 바탕으로 연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4’ 박영규./ 사진제공=KBS

배우 박영규가 KBS2 ‘해피투게더4′(‘해투4’)에서 출연해 드라마 ‘정도전’ 속 구더기 먹방에 대해 입을 연다.

3일 방송되는 ‘해투4’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영규, 박해미, 설인아, 오민석, 윤박이 출연해 남다른 연기 열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중에서도 여러 인생작들을 탄생시킨 박영규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가 크다. 박영규는 드라마 ‘정도전’ 속 시청자에게 큰 충격을 안겼던 구더기 먹방 장면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그 장면은 캐릭터가 폐결핵을 이겨내기 위해 구더기를 먹는 장면이었다. 실제로 내가 어렸을 때 폐결핵에 걸린 적이 있다. 당시 살기 위해 구더기, 뱀, 개구리 등을 먹었던 기억을 바탕으로 연기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렇듯 실제 경험을 연기로 승화시킨 박영규 연기 열정에 MC들은 감탄했다고. “그럼 드라마 녹화에서도 실제 구더기를 먹은 것이냐”는 MC들의 질문에 박영규가 상상을 초월하는 대답을 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박영규의 답변은 무엇일까.

설인아는 연기를 하고 싶어 오디션을 많이 보러 다녔던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그 시절에는 헤어, 메이크업부터 의상까지 내가 직접 준비해서 오디션을 보러 갔다. 한 번은 청청패션으로 털털한 성격의 캐릭터 오디션을 보러 간 적이 있다. 그때 오디션 끝나고 감독님이 다 들리게 ‘뒤태 봐, 뚱뚱해가지고 청청을 왜 입은 거야’라는 말을 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출연진들은 한마음으로 분노를 터트렸다. 이어 설인아가 오히려 그 감독에게 감사하고 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그 이유는 무엇일까. 이와 함께 오민석 또한 자신의 인생작 ‘미생’에 출연하지 못할 뻔한 사연을 밝혔다는 전언. 끝없이 이어진 배우들의 다양한 에피소드가 현장 분위기를 들었다 놨다 했다고 전해진다.

‘해투4’는 오늘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