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윤보미 ‘배틀트립’ 새 MC … “밝고 통통튀게 진행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윤보미./ 사진제공=KBS

KBS2 ‘배틀트립’의 새로운 MC 윤보미가 상큼한 포부를 전했다.

‘배틀트립’이 새 단장을 마치고 오는 5일 개편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특히새로운 MC 개그맨 김준현과 에이핑크 윤보미가 안방마님 김숙과 함께 마치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것처럼 특급 케미스트리를 뿜어냈다고 전해져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배틀트립’ 사상 가장 젊은 MC인 윤보미는 “평소에 여행을 좋아하는데 MC가 돼서 굉장히 기쁘다. 언니, 오빠들 사이에서 밝고 통통 튀게 열심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배틀트립’을 보는 시청자들이 친구에게 여행지를 소개받는 느낌이 들 수 있도록 편안하게 하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또한 윤보미는 호흡을 맞추게 된 김준현과 김숙에 대해 “처음에 너무 긴장해서 계속 잘하고 있냐고 언니, 오빠에게 물어봤던 것 같다. 그럴 때마다 더 편하게 해도 된다고, 하고 싶은 말 다 해도 된다고 조언해 주셔서 힘내서 촬영했다”며 감사를 표했다. 특히 윤보미는 “김숙 언니, 김준현 오빠와 형제자매 같은 편안한 케미가 느껴져서 너무 좋다”고 해 세 사람이 뿜어낼 막강한 호흡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윤보미는 “여행하면서 가장 추천하고 싶은 곳이나 음식을 뽑는 ‘추천해보미~’ 코너를 맡게 됐다. 여행을 앞두신 분들께 좋은 코너가 될 것 같다”고 했다. 또한 “여행갈 때는 스피커와 향초를 꼭 가지고 간다. 그런 의미에서 ‘사이판’이 무언가 많은 걸 한다기 보다는 바닷가 앞에서 스피커 틀어놓고 조용히 힐링하기 좋은 여행지였던 것 같다”며 꿀팁을 전수했다.

끝으로 윤보미는 “통통 튀는 밝은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여행지를 공유하고 싶다. 잘 부탁한다”라며 발랄하게 인사했다.

‘배틀트립’은 오는 5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며, 박연수-송지아 모녀와 배우 고주원-김다현이 여행설계자로 출연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