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 불법 도박혐의 인정 “모든 프로그램 하차 후 자숙” 공식입장

방송인 붐

방송인 붐

불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붐이 소속사를 통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후 자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1일 붐의 소속사 코엔티엔은 “붐이 최근 불법 도박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 종사자들과 함께 성실히 검찰 조사에 임했다”라며 “붐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대단히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붐은 검찰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로 조사 결과를 떠나 본인의 잘못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후 자숙하겠다는 의지를 전해왔다”고 현재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확산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은 방송인 이수근 탁재훈 토니안 앤디 붐 등을 인터넷 불법도박 혐의로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이들이 도박 혐의에 연루되면서 방송가의 파장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나도 한마디!]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