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노홍철, 정해인·장기하 찍고 김아중에게 ‘릴레이 카메라’ 전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놀면 뭐하니’ 김아중./ 사진=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 릴레이 카메라 특집’에서 배우 김아중이 노홍철로부터 카메라를 전달 받았다.

3일 특집으로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박명수가 노홍철에게 카메라를 건넸다. 두 사람은 잠시나마 ‘무한도전’ 때를 떠올리며 추억에 잠겼다.

이어 노홍철은 ‘친구부자’의 면모를 뽐냈다. 그는 배우 장소연, 정해인, 장기하 등을 차례로 만나며 그들의 근황을 대신 전했다.

노홍철이 마지막으로 찾아간 사람은 배우 김아중. 노홍철은 카메라에 관심을 보이는 김아중을 설득 시키기 시작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설득이 됐지?”라며 카메라 사용법까지 일사천리로 전수해줬다.

김아중은 해맑게 웃으며 카메라를 넘겨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