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거짓말’ 이민기X이유영 투샷…쫀득한 호흡 ‘기대 ↑’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이유영./ 사진제공=OCN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의 이민기와 이유영이 쫀득한 호흡을 자랑하며 서로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민기와 이유영은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광역수사대 형사 조태식과 국회의원 막내딸 김서희로 만났다.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광수대를 떠나 조용한 시골 마을 파출소로의 전근을 앞둔 태식은 같은 날 한 명은 죽고, 한 명은 사라진 서희의 아버지와 남편 사건을 맡아 진실을 추적할 예정이다.

오늘(2일) 공개된 스틸컷은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한 태식과 혼란스러운 서희가 마주한 모습. 이윤정 감독은 “장면마다 새롭다. 틀에 갇혀 연기하기보다는 두 사람이 호흡하면서 장면의 느낌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준다. 캐릭터 소화력이 뛰어나다”며 이민기와 이유영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렇다면, 미스터리한 사건 속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와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로 만난 두 배우가 느끼는 호흡은 어떨까.

이민기는 “처음 대본 연습하고 헤어질 때 나만 빨리 태식이가 되면 되겠다 생각하고 웃었던 게 기억이 난다”며 이유영과 서희의 높은 싱크로율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 만났을 때보다 많이 편해지고 친해졌다. 앞으로의 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유영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민기 씨는 항상 여유가 있다. 현장에서 항상 배려해주고, 잘 받아주신다. 그래서 정말 편하게 연기하고 있다”며 신뢰와 감사를 표현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스릴러물. 전영신, 원유정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이윤정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타인은 지옥이다’ 후속으로 오는 12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