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11주기, 추도식 열려…이영자 참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고(故) 최진실. /

 

배우 고(故) 최진실의 11주기다.

2일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서 최진실의 11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고인의 어머니인 정옥숙 씨를 비롯한 가족과 방송인 이영자 등 지인들이 참석했다.

1988년 광고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고인은 ‘질투’ ‘사랑의 향기’ ‘아스팔트 사나이’ ‘별은 내가슴에’ 등 수많은 히트작에서 활약하며 청춘스타로 사랑받았다. 20여 년 간 광고와 드라마, 영화 등을 섭렵하며 ‘국민배우’로 떠올랐다.

2008년 10월 2일 40세 젊은 나이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