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박영규, “나는 아미” 방탄소년단 향한 팬심 고백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해피투게더4’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박영규가 그룹 방탄소년단에 대한 팬심을 고백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해투4’에는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특집으로 배우 박영규, 박해미, 설인아, 오민석, 윤박이 출연해 특별한 케미와 재미있는 입담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촬영장에서 가장 대선배인 박영규가 평소 드라마 회식에 끝까지 참석하는 등 후배들과의 자리를 즐기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한다고 했다. 이에 박영규는 “젊은 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신조어 공부도 열심히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박영규를 위한 즉석 신조어 퀴즈가 펼쳐졌다. 그는 젊은 감각과 재빠른 센스로 후배들도 모르는 신조어를 척척 맞히며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퀴즈를 풀던 중 박영규가 신조어 ‘엄근진'(엄격, 근엄, 진지)을 새롭게 정의 내려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또한 박영규는 방탄소년단의 팬임을 밝혔다. 그는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멤버들을 말하며,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임을 입증했다. 또 박영규는 “비틀즈보다 방탄소년단”이라고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해투4’는 오는 3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