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설현 “양세종·우도환 덕분에 재미있게 촬영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설현,나의나라

그룹 AOA의 설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에이오에이(AOA)의 설현이 “4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여서 부담이 있지만 ‘잘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더 크다”고 말했다. 2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극본 채승대, 연출 김진원)의 제작발표회에서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하며, 다양한 인물들의 치열한 삶을 다룬다. 설현은 극중 아버지를 알지 못하는 기생 한 씨의 딸 한희재 역을 맡았다.

설현은 “부담을 책임감으로 승화시켜 최선을 다했다. 촬영할 때 겁을 많이 냈는데 주위의 응원 덕분에 믿음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을 비롯해 양세종·우도환 등 동료 배우들이 응원하고 믿어주셔서 촬영장에서 즐겁고 재미있게 촬영했다. 또래 배우들과 연기하는 게 오랜만인데, 호흡도 좋았고 소통이 잘 됐다”고 강조했다.

현재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퀸덤’과 ‘나의 나라’의 촬영을 병행하는 것이 힘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설현은 “눈앞에 해야 할 일이 있으면 힘들다는 생각을 잘 못하는 편이다. ‘나의 나라’의 현장 분위기가 워낙 좋아서 엔돌핀이 솟는 느낌이었다. 생각보다 체력이 좋다는 걸 느꼈다”고 했다.

이어 시청 포인트에 대해서는 “예쁜 그림과 멋진 액션, 각 인물들이 다른 방식으로 성장하는 모습”이라고 꼽았다.

‘나의 나라’는 오는 4일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