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복서’ 엄태구 “밝은 이혜리·이설 덕에 즐거웠던 촬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엄태구.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배우 엄태구가 영화 ‘판소리 복서’에서 함께 연기한 이혜리의 밝은 성격이 촬영에 좋은 영향을 끼쳤다고 했다.

2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판소리 복서’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를 만났다. 엄태구는 영화에서 못 다 이룬 꿈인 ‘판소리 복싱’에 도전하는 전직 프로 복서 병구 역을 맡았다. 이혜리는 극 중 운동하기 위해 체육관을 찾았다가 병구의 꿈을 응원해주는 지원군이 되는 민지를 연기했다.

엄태구는 “혜리씨의 밝은 에너지가 내게도 영향을 줘서 호흡이 좋았고 현장에서 웃음이 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연기한 캐릭터의 밝음도 전해줬다. 혜리 씨 덕분에 나도 그렇고, 내가 연기한 병구도 그렇고 업되는 느낌이었다”며 고마워했다.

이설은 극 중 판소리를 하는 소리꾼 지연 역을 맡아, 병구의 회상 속에 등장한다. 지연은 병구와 함께 판소리 복싱을 함께 꿈꾸는 친구인데, 신비롭고 몽환적으로 그려진다. 엄태구는 “설이씨와도 호흡이 좋았다”며 “영화에는 좀 어둡게 나오지만 실제로는 혜리씨 만큼 밝다. 설이씨의 밝은 성격 덕분에 친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판소리 복서’는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 복서가 자신을 믿어주는 사람을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에 도전하는 이야기. 오는 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