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복서’ 엄태구 “‘쟤네 뭐하나?’ 싶을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엄태구.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배우 엄태구가 영화 ‘판소리 복서’를 아주 독특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2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판소리 복서’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를 만났다. 엄태구는 영화에서 못 다 이룬 꿈인 ‘판소리 복싱’에 도전하는 전직 프로 복서 병구 역을 맡았다.

이 영화는 정혁기 감독이 2014년 만든 단편 ‘뎀프시롤:참회록’을 장편으로 확장시킨 것이다. 엄태구는 “단편 ‘엠프시롤’의 팬이었는데 장편으로 만들어진다고 들었고, 대본이 내게 와서 기본이 좋았다. 기대하며 읽었는데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영화에서 병구는 뇌세포가 손상되는 펀치드렁크에 걸리고, 미완의 꿈인 판소리 복싱에 다시 도전한다. 판소리 복싱은 전통 장단에 맞춰 춤을 추듯 하는 복싱을 말한다. 소재도 독특하지만 전개 역시 남다르다. 장구와 판소리 가락에 흥이 나면서도 눈물도 나온다. 엄태구는 “이상한 게 맞다. 그래서 좋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웃기면서 되게 슬프기도 하고, ‘쟤네 뭐하나’ 싶으면서도 기분이 이상해진다. 독특한데 내 취향이다. 이런 단편이 장편으로 만들어졌을 때 내가 느꼈던 기분을 관객들도 느낄 수 있으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엄태구는 “매 신 찍을 때 가장 크게 생각했던 건 병구의 바로 직전 상황이었다”며 “감독님이 좀 더 디렉션을 주면 덧붙이는 식으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판소리 복서’는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 복서가 자신을 믿어주는 사람을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에 도전하는 이야기. 오는 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