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릴레이 카메라 특집 내일(3일) 편성…‘홍철 하우스’ 습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릴레이 카메라 특집. /사진제공=‘놀면 뭐하니?’

MBC ‘놀면 뭐하니?-릴레이 카메라 특집’이 오는 3일 오후 12시 40분에 방송된다. 이번 특집에는 박명수와 박병은에게 전달된 ‘릴레이 카메라’의 다음 이야기가 담길 예정인 가운데 박명수와 노홍철 사이의 ‘불꽃 싸다구’ 현장이 포착돼 궁금증을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잇몸만개 미소를 짓고 있는 노홍철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릴레이 카메라’ 방송에서 송은이에게 카메라를 받은 박명수가 노홍철의 집을 습격한 것. 갑작스런 박명수의 등장에 온 얼굴로 반가움(?)을 표현하는 노홍철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박명수가 노홍철을 향해 ‘사랑의 불꽃 싸다구’를 선사하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40대가 된 ‘노찌롱’ 노홍철과 50대가 된 ‘버럭명수’ 박명수가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던 중 노홍철이 “별로 안 좋아하지 않냐”라며 팩트 폭격을 날려 벌어진 상황. 두 사람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 지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박명수에게 카메라를 받은 노홍철은 ‘릴레이 카메라’를 통해 연예계 인맥왕의 면모를 제대로 발휘한다. 노홍철은 ‘노홍철의 친구를 소개합니다(이하 ‘홍친소’)’를 방불케 할 정도로 다양한 방면의 인물들과 함께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만들 예정이다. 배우 정해인을 비롯해 장기하, 김아중, 그리고 초등학교 동창인 영화배우 장소연과도 만난다. 이들 중 ‘릴레이 카메라’를 이어 받을 사람은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안방극장과 연극무대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박호산이 근육질의 ‘조커 서핑맨’으로 변신한 모습도 포착됐다. ‘릴레이 카메라’를 통해 자유로운 영혼의 ‘꽃중년’이 되고 싶은 ‘현실 아재’ 박호산의 반전 일상도 엿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