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인’ 조이현 ‘나의 나라’서 양세종 동생 役…듬직한 존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의 나라’ 조이현./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의 조이현이 청초한 이미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이현은 오는 4일 처음 방송되는 ‘나의 나라’에서 서휘(양세종)의 누이동생 서연으로 등장한다. 서연은 책을 가까이하고 영민하며 따뜻한 성품을 지닌 인물로, 오빠에게 힘을 실어주는 듬직한 존재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조이현은 수수한 차림에 앙다문 입과 토라져 보이는 표정으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우수에 젖은 눈빛을 보이고 있어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조이현은 2017년 웹드라마 ‘복수노트’로 데뷔한 이후, 다수의 웹드라마와 드라마 ‘마녀의 법정’ ‘배드파파’ ‘나쁜형사’ 등을 통해 차곡차곡 연기 경험을 쌓고 있다. 최근 개봉한 영화 ‘변신’에서는 냉소적이지만 가족을 아끼는 둘째 현주 역으로 분해 실제로 대학생임이 무색할 정도로 고등학생 연기를 실감 나게 펼치며 ‘괴물 신예’라는 호평을 받았다.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과 신선한 매력을 가진 조이현이 ‘나의 나라’를 통해 보여줄 활약에 더욱 기대가 쏠리고 있다.

‘나의 나라’는 오는 4일 오후 10시 50분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