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1년 만에 돌아온 박해미 “목숨 잃은 후배 위해 ‘진혼굿’ 했다” 눈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의 박해미./사진제공=TV조선

오는 2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1년 만에 활동을 재개한 뮤지컬 배우 박해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해 8월 전 남편 황 모 씨의 음주운전 사고 이후 박해미는 1년 동안 방송에서 자취를 감췄다. 그는 “방송에 노출되는 것이 싫어 인터뷰도 다 거절했었다. 그러다 보니 숨게 됐다”며 오롯이 견뎌내야만 했던 그간의 심정을 고백했다. 그는 당시 “새벽 1시 넘어서 연락을 받는 순간 ‘불길하다, 절대 좋은 일이 아니다’라는 느낌이 왔다”며 안 좋은 예감을 직감했다고 아픈 기억을 더듬었다. 하얗게 센 듯한 은발 머리와 훌쩍 야윈 그의 모습이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말해주는 듯했다.

당시 공연을 앞두고 있었던 박해미는 자신으로 인해 제작자가 피해 보는 상황은 피하고 싶어 고민 끝에 공연을 진행했다. 그러나 마음이 편치 않았던 그는 사고로 목숨을 잃은 후배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굿’을 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평생 굿 같은 것은 안 했는데 혼자 가서 ‘진혼굿’을 했다. 안타까운 청춘들이었기 때문에 잘 가라고, 노여워하지 말라고 원한을 풀어줬다”며 “아이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공연장으로 복귀하니 마음이 편안해졌다”라고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자신의 잘못은 아니지만 모든 것을 책임지고 하나씩 해결했지만 씻을 수 없는 죄책감을 느낀다는 그는 ‘못다 한 누군가의 삶’까지 살아야하기 때문에 힘겹지만 다시 일어섰다.

다시 돌아온 뮤지컬계 디바 박해미의 심경 고백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