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지 않는 ‘미스트롯’ 열기…포항 콘서트, 신청자 폭주로 장소 변경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송가인(왼쪽), 홍자,/ 사진제공=포켓돌 스튜디오

경북 포항에서 열리는 ‘미스트롯 위드 포스코’ 콘서트가 예상을 뛰어넘는 열기로 공연 장소를 변경했다.

포스코는 오는 5일 오후 포항 효자아트홀에서 2회에 걸쳐 ‘미스트롯 위드 포스코’ 무료 콘서트를 열기로 하고 지난달 25부터 27일까지 웹사이트로 신청을 받아 추첨을 통해 입장권을 나눠주기로 했다.

그러나 7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효자아트홀 공연에 신청자가 2만 여명이 몰리자 포스코는 조금이라도 더 많은 시민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포항공대(포스텍) 체육관으로 장소를 바꾸기로 했다.

포항공대 체육관 수용인원은 2000명이 넘는다. 이에 따라 1일 하기로 한 당첨자 발표도 당첨 인원을 확대해 오는 2일 발표한다.

이번 공연에는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인 ‘내일은 미스트롯’ 상위 입상자인 송가인과 정미애, 홍자, 정다경이 출연해 20여곡을 부른다.

포스코 관계자는 “예상보다 훨씬 많은 분이 입장권을 신청해 최대한 많은 인원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장소를 옮기고 좌석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