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혁 “팬들 덕분에 강박에서 벗어났어요”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장우혁. / 제공=WH CREATIVE

“오랜만에 나오니까 거창해야 한다는 생각이 컸는데, 팬들의 사랑 덕분에 벗어날 수 있었어요. 강박을 내려놓고 성공과 실패에 연연하지 않기로 했죠.”

1일 오후 서울 역삼동 한 커피숍에서 만난 가수 장우혁이 이같이 말했다. 장우혁은 오는 4일 각 음악 사이트에 새 싱글 음반 ‘위캔드(WEEKAND)’를 발표한다. 지난달 3일 내놓은 디지털 싱글 ‘스테이(STAY)’가 청량한 분위기였다면, 이번 신곡은 힙합 장르로 장우혁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곡이다. 음반 발매에 앞서 공개한 안무가 담긴 짧은 예고 영상만으로도 팬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장우혁은 2011년 네 번째 미니음반 ‘백 투더 메모리즈(Back To The Memories)’ 이후 8년 만에 ‘스테이’를 발표하며 활발한 가수 활동을 예고했다. 한 달 만에 다시 ‘위캔드’로 돌아와 공백기 동안 팬들의 갈증을 해소하고 있다.

“사실 2011년 5월 발표한 음반 ‘아이엠 더 퓨쳐(I Am The Future)’의 타이틀곡 ‘시간이 멈춘 날’ 이후 그걸 뛰어 넘는 뭔가를 하고 싶다는 생각에 사로잡혔어요. 그 생각에 음반을 만들고 접기를 반복했고, 지쳤죠. 지난해 H.O.T. 콘서트를 열면서 팬들이 많이 사랑해주셨고, 본업인 가수 활동을 이어갔으면 좋겠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우선 새 음반을 내자고 마음 먹었죠.”

장우혁은 지난해 2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토토가3’를 통해 H.O.T.로 다시 무대에 올랐다. 17년 만에 뭉친 이들은 지난해 10월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펼친 단독 콘서트에 이어 지난 9월 20~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또 한번 뭉쳤다. H.O.T.의 재결합을 통해 다시 한 번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확인했고, ‘본업’인 가수 활동을 할 용기를 얻었다고 했다.

“장우혁이라고 하면 춤을 기대하는 시선이 있고, ‘시간이 멈춘 날’의 퍼포먼스를 뛰어넘는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었어요. 1년 반에 걸쳐 만든 작품이어서 애정과 노력이 남달랐거든요. 그런데 시간이 흐르니까 그런 생각들이 의미가 없더군요. 가볍게, 욕심부리지 말고 무엇보다 성공과 실패에 연연하지 말자고 생각했습니다. 내려놓을 수 있었던 모두 팬들 덕분이에요.”

장우혁은 지난달 30일 아리랑TV 음악 프로그램의 사전 녹화를 마쳤고,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의 녹화도 했다. 그는 왕성한 활동에 대해 “팬들을 위한 선물”이라며 “팬들이 내게 준 사랑을 위한 것이라고 접근하니까 모든 것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스테이’와 ‘위캔드’는 받은 여러 곡 중 제 마음에 든 노래로 선택한 거예요. 제 마음을 움직인 거죠. ‘위캔드’의 퍼포먼스는 전과는 다른 장르예요. 재킷부터 뮤직비디오에서 입은 의상은 모두 제 옷입니다. 뮤직비디오도 틀에 얽매이지 않고 나와 감독 둘이서 미국에 가서 찍었죠. 자유롭게 했다는 게 콘셉트예요.”

장우혁은 약 2주 동안 ‘위캔드’로 음악 방송에 출연할 계획이다. 이어 오는 11월에는 단독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