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지코, 찬열→강승윤→딘···신곡 ‘사람’ 향한 동료가수 SNS 응원 세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가수 지코의 첫 정규앨범 ‘THINKING’ Part.1 메인 이미지. /사진제공=KOZ엔터테인먼트

엑소의 찬열, 위너의 강승윤, 가수 딘, 크러쉬 등이 가수 지코(ZICO)의 컴백을 응원했다.

지코는 지난달 30일 첫 정규앨범 ‘THINKING(띵킹)’ Part.1을 발표했다. 이에 동료 가수들이 지코의 신보를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찬열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띵킹’ Part.1의 더블 타이틀곡인 ‘사람’의 스트리밍 캡처 사진과 함께 “정말 멋있는 사람의 ‘띵킹’ Part.1″이라고 게재했다. 강승윤도 이날 지코의 신곡 ‘사람’을 듣고 있는 캡처 이미지를 자신의 SNS 계정에 공유하고, “이 노래가 진짜 위로”라고 칭찬했다.

또한 지코와 크루로 활동 중인 팬시차일드의 딘, 크러쉬, 페노메코, 밀릭, 스테이튠도 그의 첫 정규앨범이 공개되자 마자 각자의 SNS에 발 빠르게 발매 소식을 전하며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이외에도 리듬파워의 행주가 ‘띵킹’ Part.1의 수록곡 ‘극’ 속 지코의 타이트한 래핑을 격하게 반겼다. 이어 Mnet ‘쇼미더머니 777’의 우승자 나플라도 자신의 SNS에 ‘사람’ 뮤직비디오를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동료 가수들의 응원과 호평에 힘입어 지코의 첫 정규앨범 더블 타이틀곡인 ‘사람’과 ‘천둥벌거숭이’는 공개와 함께 주요 음원차트의 상위권에 오르며, 더블 히트를 달성했다.

특히 지코의 이번 앨범은 그가 데뷔 8년 만에 발표하는 첫 정규앨범인 만큼 발매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띵킹’ Part.1은 지코가 느끼고 경험한 것들을 담아낸 진정성 있는 노랫말로 리스너들의 공감을 끌어냈다.

한편 지코는’띵킹’ Part.1을 발표하고,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