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인생은 아름다워’ 캐스팅…류승룡·염정아와 호흡(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옹성우. /사진제공=판타지오

워너원 출신 배우 옹성우가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가제)에 캐스팅됐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학창시절 자신의 첫사랑을 찾아달라는 기상천외한 생일 선물을 요구한 아내 오세연과 어쩔수 없이 함께 길을 떠나게 된 남편 강진봉의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 영화. 류승룡과 염정아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2017년 방송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한 옹성우는 넘치는 끼와 재능으로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감정 표현에 서툰 열여덟 소년 최준우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 받으며 배우로서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스크린 도전에 나선 옹성우는 ‘인생을 아름다워’에서 주인공 세연의 학창시절 다정한 첫사랑 정우 역을 맡아 순수하고 풋풋한 청춘의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국가부도의 날’ ‘스플릿’을 통해 연출력과 흥행력을 인정받은 최국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완벽한 타인’ ‘극한직업’의 배세영 작가가 각본을, ‘택시운전사’ ‘말모이’를 선보인 더 램프가 제작을 맡았다.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하는 명곡 레퍼토리에 류승룡, 염정아, 옹성우까지 대세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이번 달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