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프 홀리데이’ 김유정, “남에게 피해 줄까봐 도전 못 해”···생애 첫 알바 면접 도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라이프타임 채널 ‘하프 홀리데이’ 방송화면. /사진제공=에이앤이 네트웍스 코리아

배우 김유정의 발랄한 이탈리아 여행기가 시작됐다. 라이프타임 채널 ‘하프 홀리데이’에서다.

지난 30일 처음 공개된 ‘하프 홀리데이’에는 김유정이 생애 첫 알바를 하게 된 이유부터 이탈리아 토스카나의 소도시 산지미냐노에서 면접을 보는 과정까지 생생하게 펼쳐졌다.

배우로 데뷔한 지 어느덧 17년 차에 접어든 김유정은 아르바이트를 결심하게 된 이유에 “(아르바이트를) 항상 해보고 싶었는데, 남에게 피해를 줄까봐 도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르바이트를 통해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김유정은 산지미냐노로 떠나는 밤, 기차 안에서 이탈리아 회화에 매진하는 등 열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탈리아어로 ‘숫자 4(quarto)’를 맞춘 그는 “콰트로 피자가 4가지 맛”이라며 해맑은 웃음을 뽐냈다.

또한 김유정은 산지미냐노의 젤라또 가게에서 아르바이트 면접에 도전했다. 그는 세계가 인정하는 젤라또 장인의 가게를 방문해 긴장감 넘치는 면접을 진행했다. 김유정은 “너를 채용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해보라”는 질문에 진땀을 빼면서도 “젤라또를 사랑한다”는 센스 있는 답변으로 사장님의 마음을 얻었다.

특유의 발랄함과 센스로 무사히 면접을 끝낸 김유정은 젤라또 알바생으로 분해 고군분투할 예정이다.

‘하프 홀리데이’는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