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여에스더, ‘사람이 좋다’서 숨겨온 아픈 가정사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람이 좋다’ 예고 영상./사진제공=MBC

엉뚱하고 순수한 매력과 방송인 못지않은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의사 여에스더가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그동안 숨겨왔던 개인적 아픔을 고백한다.

유복한 사업가 집안에서 셋째 딸로 태어난 여에스더는 남부러울 것 없는 넉넉한 환경에서 자랐지만, 그는 결핍이 있었다고 말한다. 가부장적인 집안 분위기에 억눌리고, 어릴 때부터 유모 손에 자란 탓에 어머니의 사랑이 늘 목말랐다고.

심지어 심한 약골이었던 여에스더는 모자란 자식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컸다. 그런 그에게 가장 의지가 되고 힘이 되었던 존재는 바로 여동생. 그러나 3년 전, 안타까운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동생 때문에 그는 극심한 마음의 병을 앓았다. 오랜만에 찾은 동생의 묘, 그리고 그 앞에서 눈물을 보이는 여에스더가 동생에게 하고 싶었던 말은 무엇일까.

삭막한 집안에서 정서적으로 결핍되어있던 여에스더에게 아낌없이 사랑을 준 사람은 서울대 의대 후배였던 홍혜걸이었다. 두 살 연하인 그는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여에스더에게 첫눈에 반해 만난 지 94일 만에 결혼을 결심했다. 그렇게 25년째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부부지만, 성장환경의 차이로 우여곡절도 많았다고. 지금은 방송에서 갱년기 부부의 생활을 거침없이 폭로하는 등 티격태격한 모습을 보이지만 누구보다도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여에스더·홍혜걸 부부의 삶도 공개된다.

화려하게만 보였던 의사 여에스더가 평생을 앓으며 싸워온 우울증의 실체는 1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되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