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노르웨이 선생님들의 한국 여행…독도 방문 꿈꾸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오는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노르웨이에서 온 세 친구의 한국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노르웨이 출신의 호쿤이 새로운 호스트로 등장한다. 호쿤이 초대한 친구들은 모두 같은 대학의 사회학부를 졸업한 예비 선생님과 초·중학교 선생님들로, 문화와 역사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지녀 지금까지 한국을 방문했던 친구들과는 다른 스마트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러한 친구들의 매력은 여행계획 회의에서부터 드러난다.

회의가 시작되자 세 친구는 말없이 여행 책을 정독한다. 특히 그들은 한국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박물관에 깊은 관심을 보인다. 이유를 묻자 에이릭은 “한 나라의 가장 흥미로운 점은 그들의 역사다. 어떻게 지금의 나라가 만들어졌는지 이해할 수 있다”며 역사 덕후의 면모를 뽐낸다.

또한 세 친구는 관광지를 고를 때도 역사적 장소인 곳들에만 관심을 가진다. 역사적 장소라면 무조건 가고 싶어 하는 친구들은 정치적으로도 중요한 장소인 DMZ뿐 아니라 한국인도 쉽게 가기 힘든 독도를 언급하며 배편까지 알아보기 시작한다. 이에 노르웨이 친구들이 점점 스케일이 커져 가는 여행계획 회의를 한국 여행에서 얼마나 실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노르웨이 세 친구의 한국 현장 학습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