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차은우 연기력 논란? 나보다 잘 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박기웅./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배우 박기웅이 차은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기웅은 1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MBC ‘신입사관 구해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극중 박기웅은 차은우와 형제 사이로 호흡을 맞췄다. 박기웅은 “실제로 터울이 많이 나는 동생이 있다. 그래선지 몰입이 잘 됐다”며 “차은우라는 배우가 되게 살갑다. 중간에 겹치는 장면이 많이 없을 때가 있었는데 몇일 못 보면 꼭 먼저 연락을 준다. 애교 많은 동생이다. 지금도 연락하며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차은우가 극 초반 연기력 논란을 겪었던 것에 대해 박기웅은 “내가 은우 나이에 영화 ‘동갑내기 과외하기2’ 주인공을 맡았다. 그 때의 나보다 은우가 훨씬 연기를 잘한다”며 “그때 나는 여유도 없었다. 내 연기하기도 바빴다. 주인공은 본인의 연기도 중요하지만 주변을 챙기는 것도 중요하다. 은우가 그만큼 노련할 수는 없지만, 주변을 챙기는 모습들을 보면 나보다는 훨씬 더 좋은 배우인 것 같다고 느낀다. 너무 기특하다”며 미소 지었다.

지난달 26일 종영한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박기웅은 왕세자 이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