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병상 위 남편 보며 폭풍 오열…무슨 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내의 맛’ 스틸./사진제공=TV조선

1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진화 부부가 둘째 준비에 돌입을 위해 받은 건강 검진에서 이상 소견이 발견된다.

지난해 내시경을 받았던 함소원과 달리 진화는 올해 내시경을 받아야 하는 상황. 독박 내시경에 처한 진화는 아침 일찍부터 홀로 내시경 약을 마시는 고독한 싸움을 벌인 후 함소원과 함께 병원으로 향한다. 그러나 병원으로 가는 도중 화장실 신호가 오기 시작한 진화가 함소원에게 “제발 운전 천천히 해”라며 힘듦을 호소한다.

병원에 도착한 함소원은 진화의 건강 검진 결과가 안 좋을까 조마조마함을 감추지 못한다. 진화는 20시간 공복에 지친 내색을 비춘다. 수면 내시경 후 회복실로 돌아온 진화 곁으로 간 함소원은 곤히 잠든 진화를 빤히 쳐다보다 갑자기 눈물을 흘려 주위를 놀라게 한다. 또한 의사 선생님으로부터 검진 결과를 듣던 함소원 낯빛에 어둠이 짙게 내려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결혼의 시기가 늦어지고 있는 요즘, 둘째를 갖기 위해 노력 중인 함진 부부를 보면서 공감하는 부부가 많을 것”이라며 “함진 부부가 과연 둘째 갖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함께 응원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