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강태오, 꽃선비 차율무로 짧지만 강렬한 등장

[텐아시아=우빈 기자]

‘조선로코 녹두전’ 강태오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강태오가 통쾌함을 선사하며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차율무 역을 맡은 강태오가 기방에서 행패를 부리는 양반에게 침착한 한 방을 날리며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극 중 강태오는 요섹남 차율무 역을 맡았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첫 회에서 동동주는 행패부리는 양반에게서 기방 동생을 구하기 위해 머리카락를 스스로 잘라 놀라움을 안겼다. 양반이 그런 동주의 모습에 화를 주체하지 못하던 위기의 순간, 율무는 화려한 비단 옷에 망태기와 닭을 들고 등장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율무가 들고 있던 닭이 양반을 향해 날아올라 양반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자아내 기방 안 기생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깨알 같은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율무는 동주를 자신의 뒤로 숨긴 채 점잖은 말투로 양반을 상대하며 쓴 약재와 식초로 복수, 결국 양반을 대문 밖까지 쫓아내며 안방 극장에 사이다를 선사했다.

강태오는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등장부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양반을 혼내는 강태오의 침착하면서 능청스러운 표정과 연기는 통쾌함을 안겨주었다. 또한 강태오는 매력적인 비주얼에 남다른 한복 자태로 꽃선비 차율무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고 차분한 목소리는 캐릭터와 어우러져 깊이를 더했다.

전작 ‘당신은 너무 합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등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또 다른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 강태오. 강태오가 첫 등장만으로 보여준 진한 존재감은 앞으로 차율무로 활약할 그를 향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