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공승연, 뜻밖의 입맞춤 사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 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의 김민재와 공승연의 입맞춤이 극에 훈훈한 바람을 불어넣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이수(서지훈 분)의 부탁을 받은 마훈(김민재 분)과 이형규(지일주 분)의 혼사를 위한 개똥(공승연 분)의 변신이 담겼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마훈과 개똥이의 뜻밖의 입맞춤이 이뤄졌다.

이수가 왕이라는 사실에 놀란 것도 잠시, 개똥이를 찾는 이수에게 “전하께서도 죽었다고 치고 잊으십시오”라고 단호히 전한 마훈. “힘을 기를 겁니다. 개똥이를 제 옆에 두어도 아무도 해치지 못할 힘을. 그러니 그때까지만 저 대신 개똥이를 지켜주십시오”라는 이수의 부탁에 마음이 무거워졌다. 하지만 개똥이는 반가의 규수로 만들어줄 수도 있다는 마훈의 권유에도 오라버니와 이수를 찾기 위해 여전히 개똥이로 살겠다고 했다. “또 다시 우는 신부가 나오면 안 되잖소”라며 그저 매파 일을 열심히 할 뿐이었다.

형규 어머니(서경화 분)의 반대로 형규와 최지영(이연두 분)의 혼사는 ‘꽃파당’이 아닌 다른 매파에게 넘어갔다. 우선 형규에게 혼담을 넣은 강서윤(손수민 분)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꽃파당’은 개똥이를 규수로 위장시키기로 했다. 윤수연이라는 사망한 여인의 신분을 빌린 마훈은 다도와 예법을 가르쳤고, 도준(변우석 분)의 자세 교정과 고영수(박지훈 분)의 이미지 컨설팅이 더해지자 개똥이는 모르는 사람이 보면 깜빡 속을 만큼 고운 양반가 규수로 변신했다. 하지만 다도회에 모인 규수들 사이에서 개똥이의 당당한 행동은 유독 시선을 끌었고, 지화(고원희 분)의 마음에 들지 않았다.

서윤이 갖고 있던 서책을 가져간 개똥이를 쫓던 지화는 시종과 부딪혔고, 치마 위에 김치 국물이 묻고 말았다. 시종의 뺨을 내려치는 지화를 보자 개똥이는 “명심해라. 절대 사고 치면 안 된다”는 마훈의 충고보다 몸이 앞섰다. 치마에 양파를 문질러 자국을 지우고, “이번 한 번만 낭자께서 넓은 마음으로 용서해주시지요”라는 개똥이와 주변 분위기에 어떤 말도 하지 못한 지화는 더욱 심기가 불편해졌다. 심지어 도준이 고르던 댕기를 매고 있는 것을 보자 불쾌해지기까지 했다.

다도회에서 개똥이가 알아 온 지화의 신상명세를 토대로 ‘꽃파당’은 본격적으로 혼담 프로젝트를 펼쳤다. 무당(이세영 분)을 통해 서윤에게 “부모가 골라준 그 사내가 집안을 말아먹고 말 것”이라며, 서낭당에 가서 기도를 하라고 당부한 것. 의심을 거두기 위해 물벼락을 맞을지도 모른다는 무당의 말처럼 양동이로 물을 뿌렸고, 결국 서윤은 서낭당에서 기도를 하다가 서책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무관(최진혁 분)과 만나게 됐다. 서윤에게 다른 혼처가 생기자 결국 형규의 어머니도 지영과의 혼인을 허락했다. ‘꽃파당’의 운명의 손길이 작용한 순간이었다.

형규의 혼사가 순조롭게 풀려가는 가운데, 개똥이에게 사기를 친 껄떡쇠(안상태 분)가 도성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마훈. “위험하다 해도 갈 겁니다. 한편이잖소. 우리 식구 아니었소?”라는 개똥이와 함께 껄떡쇠의 은신처로 향했다. 쥐와 개똥이의 코골이 때문에 잠을 잘 수 없었던 마훈은 짚더미에서 떨어진 개똥이의 얼굴이 가까워지자 당혹스러웠다. 게다가 고개가 기울어지며 개똥이의 입술이 마훈의 입술에 닿고 말았다. “개한테 고양이를 맡겨놓는 거랑 같네. 한 집에 가둬 둬봐야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지”라는 도준의 말과 정반대의 상황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반면 마봉덕(박호산 분)에 의해 궁을 떠나게 된 내금위장(이윤건 분). “전하가 혼자라는 걸 믿게 만드셔야 합니다. 그러려면 저를 버리셔야 합니다”라는 그의 결정에 따라 이수는 든든한 편을 보내야 했지만, 이수를 돕겠다는 궁녀 세아(안다비 분)를 제 사람으로 얻었다. 내금위장이 떠나고 마봉덕의 권세가 점점 높아지자 윤동석(손창민 분) 대감을 데려오자는 강몽구(정재성) 의견과 함께 궁에 새로운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