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26관왕”… ‘벌새’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 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벌새’ 아테네국제영화제서 최우수 각본상 수상./ 사진제공=콘텐츠판다

김보라 감독 영화 ‘벌새’가 제25회 아테네국제영화제 최우수 각본상을 수상하며 전세계 26관왕을 달성했다.

지난 8월 29일 개봉 이후 단 2일 만에 1만, 4일 만에 2만, 개봉 8일 만에 3만, 11일 만에 4만, 13일만에 5만, 16일 만에 6만, 18일 만에 7만, 21일 만에 8만, 25일 만에 9만, 30일 만에 10만 관객을 돌파한 ‘벌새’가 또 한 번의 수상 소식을 알렸다.

영화 ‘벌새’ 포스터./ 사진제공=엣나잇필름

지난 18일부터 29일까지 펼쳐진 제25회 아테네국제영화제는 ‘메트로폴리탄'(1990)의 감독 위트 스틸먼이 심사위원장을 맡아 아테네의 25년 영화사를 축하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벌새’는 이번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라즈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2019)과 같이 경쟁 부문에 노미네이트 돼 시선을 끌었다.

‘레미제라블’은 관객상을 수상했으며 ‘벌새’는 최우수 각본상을 받았다. “급변하는 1990년대 초 한국 사회에서 어린 여성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찾아가려고 하는 가족과 동떨어진 14살 소녀의 섬세하고 미묘한 초상”이라며 호평받았다.

앞서 ‘벌새’는 베를린영화제, 트라이베카영화제, 예루살렘영화제 등 여러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