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구X이혜리 ‘판소리 복서’, 흥도 나고 눈물도 나는 기묘한 코미디(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혁기 감독,엄태구,이혜리,김희원,판소리복서

정혁기 감독(왼쪽부터), 배우 엄태구, 이혜리, 김희원이 30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판소리 복서’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판소리 복서’. 이름부터 생소하다. 영화 ‘판소리 복서’는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 복서 병구(엄태구 분)가 자신을 응원해주는 민지(이혜리 분)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판소리 복싱이란 판소리 가락에 맞춰 춤을 추는 듯이 하는 복싱을 말한다. 판소리와 장구, 복싱의 기묘한 조합이 흥을 불러일으킨다. 어수룩하고 엉성하지만 복싱을 할 때 만큼은 진지하고 강렬한 엄태구의 연기가 일품이다. 치명적인 질병을 앓고 있음에도 도전을 멈추지 않는 엄태구의 모습은 감동을 자아낸다.

30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판소리 복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혁기 감독과 배우 엄태구, 이혜리, 김희원이 참석했다.

정 감독은 “학교 다닐 때 (동창인) 배우 조현철이 당시 복싱을 배우고 있었다. 장구 장단을 듣게 됐는데 조현철이 장단에 맞춰 섀도 복싱을 했고, 그 모습이 재밌어서 단편영화로 확장시켰다. 그리고 여기 이 배우들과 장편으로 확장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단편에서는 ‘미안한 마음’에 대해 다뤘는데 장편에서는 정서와 주제를 확대하고 싶었다”며 “판소리, 필름 사진, 재개발, 유기견, 치매 등을 넣어 잊히고 사라져 가는 것들, 아쉬움과 작별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엄태구,판소리복서

판소리 복서를 꿈꾸는 병구 역으로 열연한 배우 엄태구.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에서 병구는 판소리에 맞춰 마치 춤을 추는 듯한 동작으로 복싱을 구사한다. 이 때 배경음악으로 깔리는 판소리의 가사는 병구와 민지 등 등장인물들의 상황을 신명나게 묘사한다. 가사는 정 감독이 직접 작사했다. 정 감독은 “수궁가를 기본으로 개사했다”며 “명창 선생님께서 가사가 이미 입에 익어서 단어가 너무 바뀌면 힘들다고 했다. 수궁가의 구절을 선생님께 받아 음절에 맞춰 개사했다”고 설명했다.

엄태구는 판소리 복서를 꿈꾸는 병구 역을 맡았다. 그는 “(감독님이) 단편영화를 할 때부터 팬이라 장편 시나리오가 왔을 때부터 기대했다. 그 다음날 감독님을 뵙고 하겠다고 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엄태구는 “복싱 기본기를 배우기 위해 코치님과 두세 달, 하루 다섯 시간씩 기본기를 연구했고 장단은 따로 계속 들었다. 복싱 기본기를 배운 뒤 장단에 맞춰 이 동작, 저 동작을 해보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뭐가 더 괜찮은지 물어보는 등의 과정을 거쳐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독립영화, 단편영화에서 어리숙한 역할을 해본 적 있었지만 병구는 새로운 캐릭터라서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만들어갔다”고 밝혔다.

병구의 꿈을 응원해주는 민지를 연기한 배우 이혜리.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혜리가 연기한 민지는 다이어트를 위해 체육관을 찾았다가 병구의 꿈을 응원해주는 지원군이 된다. 이혜리는 판소리복싱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다룬 영화가 처음엔 알쏭달쏭하게 느껴지기도 했다고 한다. 이혜리는 “엉뚱하고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고 슬프기도 하고, 여러 가지 감정이 느껴지는 영화라서 꼭 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출연 제안이 왔을 때) 태구 선배와 희원 선배가 이미 하기로 결정해서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영화에서 민지는 판소리복싱을 하는 병구의 몸짓에 맞춰 흥겹게 장구를 친다. 이혜리는 “찍기 직전까지 두 달 정도 열심히 연습했다. 화면에 잘 치는 것으로 보이도록 나왔으면 좋겠다”며 쑥스러워했다.

김희원,판소리복서

불새체육관의 박 관장 역을 맡은 배우 김희원.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희원은 폐업 직전의 불새체육관 박 과장 역으로 열연한다. 김희원은 이 영화를 판타지 만화에 비유했다. 그는 “멜로도 신선하고 인간승리를 안 했는데도 승리한 것 같고 억지 코미디도 신선했다”면서 “볼거리가 너무 많아서 나도 재밌게 봤다”고 말했다.

이혜리는 “꿈을 꾸는 사람들, 꿈을 이루지 못했던 사람들, 꿈을 이뤄본 사람들 등 청춘들이 봤으면 좋겠다”고 추천했다. 정 감독은 “새롭고 독특한 시도를 한 영화이니 재밌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판소리 복서’는 오는 10울 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