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여장 장동윤X사극여신 김소현의 청춘 사극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장동윤,김소현,이동휘,정준호,강태오,조선로코 녹두전

배우 장동윤(왼쪽부터), 김소현, 김동휘 PD, 배우 정준호, 강태오가 3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소현과 장동윤이 기발하고 엉뚱한 청춘 사극 로맨스를 예고했다. KBS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을 통해서다. 여장 남자 등 파격적인 설정과 더불어 유쾌함과 설렘을 넘나드는 스토리가 사극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로코-녹두전’의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김소현, 장동윤, 강태오, 정준호와 김동휘 PD가 참석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2014년 연재돼 네이버 웹툰 최고 평점을 받았던 혜진양의 웹툰 ‘녹두전’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동동주(김소현 분)가 펼치는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다.

김동휘 PD는 “‘조선로코-녹두전’은 임진왜란 직후를 배경으로 한다. 과부들의 마을에 비밀이 있고, 그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여장을 하고 잠입한 녹두(장동윤 분)와 과부촌 옆 기방에 사는 예비 기생 동주(김소현 분)가 얽히면서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주를 좋아하는 율무(강태오 분)와 무게 중심을 맡은 광해(정준호 분)까지 네 명이 드라마의 밝고 어두운, 가볍고 무거운 것의 균형을 맞춰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배우 장동윤이 3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장동윤은 여장 남자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로 첫 사극에 도전한다.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과부로 변장해 금남(禁男)의 구역에 입성하는 전녹두를 맡았다. 장동윤은 여장에 대해 “외모로는 살을 빼는 것 외에 크게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여장을 했을 때 목소리로 차별점을 둘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저음의 목소리를 갖고 계신 여성도 있지 않나. 그런 것도 고려하고 하이톤으로 희화화되지 않도록 중간점을 찾기 위해서 준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현 씨와의 케미가 중요했기 때문에 감독님과 대본 리딩을 많이 했다. 어떤 톤으로 장면을 재밌게 살릴지 고민도 나눴다. 드라마에 은근히 액션이 많이 나와서 승마나 무술 등 훈련받는 느낌으로 몇 달간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소현이 3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김소현은 몸치, 음치, 박치 등 ‘3무(無)’를 장착한 만년 기생 연습생 동동주를 연기한다. 동동주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가진 인물이다. 그동안 출연한 사극에서 뛰어난 연기력과 미모를 보여줘 ‘사극 여신’으로 불리는 김소현은 “‘조선로코-녹두전’을 준비하면서 원작의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가장 많이 신경썼다”고 밝혔다.

김소현은 “원작의 동주 캐릭터에 집중했다”며 “외적으로는 단발머리를 똑같이 잘랐고, 의상도 최대한 비슷하게 보이기 위한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동동주라는 역할을 만나서 단발도 했고,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했다. 작가님과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신 결과물이라 저는 제 역할만 묵묵히 잘 해내면 되겠다는 생각”이라며 “즐겁게 촬영했기 때문에 장면마다 밝은 에너지가 느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와 동주가 닮은 점이 많다. 할 말은 다하고 꼼꼼하지 못한 부분이 닮기도 했다. 동주처럼 불 같은 성격이 내게도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태오는 조선의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 차율무를 맡았다. 차율무는 원작에 없는 캐릭터다. 강태오는 “원작에 없는 캐릭터라 부담감도 있었고, 대중들의 기대도 알고 있었다”며 “율무가 극의 흐름을 해치지 않으면서 재미와 갈등을 유발할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무엇보다 녹두, 동주와의 조화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놓았다.

KBS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포스터 / 사진제공=(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앞서 김소현과 장동윤은 원작의 동동주 및 전녹두와 싱크로율 100%로 큰 화제를 모았다. 원작자 혜진양이 “싱크로율이 100% 그 이상”이라고 극찬할 정도였다. 두 사람의 연기 케미는 가장 선배인 정준호가 자랑할 정도였다.

정준호는 “장동윤은 처음 연습 때 실물을 보고 ‘여장을 하면 잘 어울리겠다’고 생각했다”며 “실제로 여장을 하니까 정말 잘 어울려서 ‘전생에 여자가 아닐까’ 싶었다”고 했다. 이어 “본인이 노력도 했겠고 여성스러운 섬세한 연기 표현을 적재적소에 잘 해주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또한 “김소현 씨와는 붙는 장면이 없어서 옆에서 연기하는 것을 지켜봤다. 녹두와 동주, 두 주인공 케미가 잘 맞는 것 같았다. 김소현 만의 통통 튀는 매력이 있더라”고 덧붙였다.

장동윤은 “한 명의 시청자로서도 우리 드라마는 재밌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코미디도 있고 로맨스도 있고 정통 사극도 있다. 종합적으로 잘 어우러져 남녀노소 모두 재미를 찾을 수 있는 드라마라 생각한다. 많이 봐주시면 끝까지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오늘(30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