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이서진, 리틀이들이 꼽은 ‘가장 고생한 삼촌’ 등극 ‘흐뭇’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틀 포레스트’ 스틸. /사진제공=SBS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에서 인기 투표 1위 이모 정소민이 이서진에게 밀린다.

30일 방송되는 ‘리틀 포레스트’에서 리틀이들이 가장 고생한 이모·삼촌을 뽑는다.

박나래는 리틀이들에게 가장 고생한 돌봄이가 누구냐고 물어봤다. 멤버들은 리틀이들이 인기 순위 부동의 1위인 ‘소민 이모’를 꼽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7살 이한이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주저 없이 ‘미스타 삼촌’ 이서진을 꼽았다.

이한이의 의외의 대답에 이서진은 얼떨떨해 했지만 이내 “이리 와, 만 원 줄게”라고 말하며 매우 흡족해 했다. 이에 정소민은 “우리 할아버지 같아”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사회생활 잘하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정소민은 찍박골의 새 식구가 된 강아지들의 집을 만들어 주기 위해 생애 첫 톱질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그동안 정소민에게서 볼 수 없었던 박력 넘치는 모습과 숨겨둔 톱질 실력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승기의 뒤를 잇는 ‘열정 이모’ 정소민의 반전 모습은 30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