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100만부’ 원작소설 명성 이을까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정유미,82년생 김지영,정유미,김도영

배우 정유미(왼쪽부터), 김도영 감독, 배우 공유가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유미와 공유가 영화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 맞춘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같은 제목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다. 두 사람은 이 작품에서 때론 담담하게, 때론 고조되는 감정의 진폭을 담아낸 섬세한 연기로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처음 부부로 호흡 맞추는 이들의 케미스트리가 기대를 모은다.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정유미, 공유와 김도영 감독이 참석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작품. 단편 영화 ‘자유연기’(2018)로 주목 받은 김도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김도영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김 감독은 “연출 제의가 들어왔을 때 원작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을까 하는 고민과 부담이 있었다. 그렇지만 나도 두 아이의 엄마이자 아내이고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으로서 공감을 많이 했기에 영화로 만들어져야 할 이야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원작의 경우 에피소드는 있지만 큰 서사가 없기에 뼈대를 어떻게 구축할 것인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김지영이라는 인물에 이입하고 김지영을 통해 주변을 둘러볼 수 있는 이야기가 되도록 각색했고, 그 속에서 관계 맺고 있는 인물들의 이야기도 좀 더 섬세하게 살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애정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는 “정유미, 공유 배우가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너무 기뻤다. 나만 잘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정유미 씨는 촬영 내내 지영 캐릭터 그 자체로 존재했다. 지영의 상처가 드러나는 순간에도 집중력 있게 연기해줘서 울컥할 때가 많았다. 어느 하나 애착이 안 가는 장면이 없을 정도”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공유 씨가 연기하는 대현이라는 캐릭터는 배려심이 있다고 믿는 소심한 남자다. 눈치도 없다. 그러나 아내의 상처를 알고 걱정하고 염려하는 보통의 남편이다. 평범함을 연기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공유 씨가) 캐릭터를 너무 잘 이해하고 극중 자신의 기능에 대해 완벽히 인지해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정유미,82년생 김지영

배우 정유미가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정유미가 연기하는 지영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는 “원작보다 시나리오를 통해 이야기를 먼저 접했다. 좋은 이야기를 관객들에게 전달해드리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유미는 “아직 나는 결혼도 안 했고 육아를 해본 적이 없어서 캐릭터에 공감하기보다는 이해하려고 노력했다”며 “디테일한 감정들과 이해하기 어려운 지점들은 감독님이 세세하게 집어줘서 무리 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 이번 영화를 통해 바쁘다는 핑계로 알지만 외면해왔던 마음들에게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됐고, 나를 되돌아보게 됐다”고 말했다.

공유,82년생 김지영

배우 공유가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공유는 아내 지영을 걱정하고 지켜보는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 ‘밀정’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공유는 “3년이라는 시간을 언급하지 않았다면 몰랐을 것”이라며 ” 그만큼 현장에서 계속 영화 촬영을 하고 있었다. 오랜만에 대중들 앞에 인사드리게 되어 기분 좋고 설렌다”고 말했다.

이어 공유는 “나도 원작보다 시나리오를 먼저 접했는데, 읽자마자 가족들 생각이 났다. 시나리오를 읽고 우는 일이 드문데, 이 영화는 읽고 꽤 많이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놓았다.

공유는 “대현과 내가 많이 닮았다”며 “대현은 아내인 지영에게 이야기를 할 때 고민을 많이 하는 인물이다. 그 사람이 내 말 때문에 상처를 받진 않을까 하는 소심하지만 배려가 깔려있는 모습이 나와 비슷하다”며 웃었다.

상대 배우인 정유미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공유는 “유미 씨가 지영의 의상을 입고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감정 이입이 되더라. 그만큼 지영 그 자체였다. 그게 정유미가 가지고 있는 힘이자 무기라고 생각한다. 사석에서는 전혀 그렇지 않은 사람인데 현장에만 오면 사람이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유미는 “대현이라는 캐릭터가 말이 많이 없는데도 입체적으로 보일 수 있었던 건 공유 씨가 가진 정서의 깊이나 섬세한 결들 때문이다. 연기가 참 많이 늘었다”며 깔깔 웃었다.

배우 정유미(왼쪽)와 공유가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공유와 정유미는 영화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부부로 호흡을 맞춘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유미는 “좀 더 편해진 사이가 되어 부부 역할을 맡게 돼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공유는 “같이 나이 들고 어른이 되어 가는 느낌”이라고 했다.

김 감독은 “부부 역할인데 남매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부부가 오래되면 남매 같아지지 않나. 그래서 더 자연스러운 부부 같았다. 케미가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공유는 “진심을 다해 찍었다. 시나리오를 보고 느꼈던 감정들을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하게끔 노력했다. 기대해 달라”고 관심을 요청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