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공유 “대현 캐릭터, 소심하지만 배려있는 모습 비슷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정유미(왼쪽부터), 공유, 김도영 감독./사진=텐아시아DB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배우 공유가 캐릭터와 자신의 닮은 점에 대해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정유미, 공유와 김도영 감독이 참석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유는 아내 지영을 걱정하고 지켜보는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공유는 “대현은 아내인 지영에게 이야기를 할 때 고민을 많이 하는 인물이다. 그사람이 내 말때문에 상처를 받지는 않을까 하는 소심하지만 배려가 깔려있는 모습이 나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어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에는 캐릭터만 있었던 건 아니었다”며 “가족에 대한 생각도 많이 났다”고 덧붙였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