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공유 “시나리오 읽고 눈물 흘렸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공유./사진=텐아시아DB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배우 공유가 시나리오를 읽고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정유미, 공유와 김도영 감독이 참석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유는 아내 지영을 걱정하고 지켜보는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그는 “3년이라는 시간을 언급하지 않았다면 몰랐을 것 같다”며 ” 그만큼 현장에서 계속 영화 촬영을 하고 있었다. 오랜만에 영화로 인사드리게 되서 기분 좋고 설렌다”고 말했다.

이어 공유는 “원작보다 시나리오로 먼저 접했는데 가족들 생각이 너무 났다”면서 “시나리오를 보고 우는 일이 드문데, 집에서 시나리오를 읽다가 울었다. 꽤 많이 울었다. 울고나서 어머니한테 전화를 드렸다. 생전 그런 적이 없었기에 어머니가 당황하더라”며 웃었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