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오지호 “딸이 나보다 송중기 더 잘 생겼다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배우 오지호./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오지호가 사랑스러운 딸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30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는 ‘워킹맘 & 워킹파파’ 특집으로 배우 이윤지와 오지호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라니 엄마’ 이윤지는 “5세 딸 라니의 ‘엄마 사랑해’라는 뜬금 고백에 심쿵한다”고 밝혀 출연진을 흐뭇하게 했다. 오지호는 “우리 딸과 반대다. 우리 딸은 TV에 나온 송중기를 보고 아빠 보다 잘생겼다고 한다. 처음엔 아빠가 제일 잘생겼다고 했는데 요즘엔 10등 밖으로 밀려났다”라며 서러움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윤지는 “‘엘사’ ‘라푼젤’ ‘백설공주’ 등 공주 캐릭터에 푹 빠진 딸 라니 때문에 집에 공주 옷이 한가득 있다”고 밝혔다. 이어 ”라니가 요즘 연애 상담을 한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마침 라니와 또래의 딸을 가진 ‘딸 바보’ 오지호와 레이먼킴도 앞다퉈 딸의 남자친구에 대한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딸바보’들의 열띤 대화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장은 키즈카페 분위기로 변했다.

이어 이윤지는 “내 생일쯤 상견례, 가을쯤 결혼, 다음 해 아이를 낳겠다는 나만의 계획이 있었는데 남편이 프러포즈를 안 하더라”며 결혼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또한 당시 남편에게 보냈던 회심의 문자를 공개했는데, 이윤지의 독특한 메시지가 공개되자 스튜디오는 큰 혼란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오지호와 이윤지의 사랑스러운 딸과의 에피소드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